Untitled Document













질문 & 답변

0
Total 11 articles, 1 pages/ current page is 1
   


 

  View Articles
Name  
   권민정 
Homepage  
   http://nppb.korea.ac.kr/~mjkwn
Subject  
   cello page test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[ 7대 첼로협주곡 - 생상 ]










생상 첼로협주곡 A단조 - 작품배경








파리 코뮨과 보불전쟁으로 상처입은 프랑스 국민들의 자존심을 되찾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위해 젊은 음악가들이 모여 1871년에 국민음악협회를   결성했다. 당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생상은 30대 중반이었지만 4세부터 신동이란 소리를 들으며 음앙계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알려졌고 또 냉철하고 해박한 지식으로 명성이 자자해 의장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추대되었다. 협회의 목적 중 하나가 젊은 작곡가들의 작품을 널리 알리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것이었는데, 생상의 첼로 협주곡도 그러한 정신에서 1872년에 작곡되어 그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음해 체릴스트 톨베크에 의해 초연되었다.



카잘스는 12세 때 생상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지휘로 이 협주곡을 연주한 바 있었는데 작곡자로부터 이 곡이 베토벤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전원 교향곡에서 영감을 얻었음을 들었다고 증언한다. 또한 생상의 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협주곡도 슈만과 마찬가지로 빠르고-느리고-빠른 세 부분이 끊이지 않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단일 악장 형식을 취하는데, 이는 슈만의 영향이라기보다는 베를리오즈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리스트 같은 프랑스계 작곡가들이 19세기 후반에 시도한 교향시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비롯되는 것이다.



생상 첼로협주곡 A단조 - 구성과 특징









제 1악장/알레그로 논 트로포

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투티의 선두화음을 받아 첼로의 힘찬 주주제가 나오는데, 이를 카잘스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천둥번개로 설명하고 있다. 주제가 음을 옮겨가며 반복되는 동안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천둥번개는 잦아지고, D장조로 들어서면 그제서야 푸른 하늘을 볼 수 있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된다고 한다. 반음계적인 연결악구를 지나 2주제가 넓은 음역을 오가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서정적 노래를 부르나 완결되기 전에 전개부로 진입한다. 전개부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절정은 오케스트라가 주제를 발전시키고, 그 위를 첼로가 이중분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화음으로 기교적 카덴차풍ㅇ의 악절을 연주하는 부분이다.






제 2악장/알레그레토 콘 모토

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미뉴에트풍의 주제선율을 투티가 노래하고 있는 동안 첼로의 우아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대선율이 등장한다. 그러다 첼로가 분위기를 바꾸고 왈츠 같은 선율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단독으로 연주하면 이때 현파트가 피치카토로 첫 음들을 퉁겨준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중간부분에서 짧은 첼로의 카덴차가 나온 다음 왈츠 선율이 계속되는데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때 투티는 다시 미뉴에트 선율을 부분적으로 시도한다. 끝부분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도달하면 1악장의 주주제가 재등장하며 순환적인역할을 수행한다.  






제 3악장/조금 덜 빠르게-알레그로 몰토

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피날레는 ABCBA형식으로 짜여졌는데 A는 서정적 삽입절로, B는 기교적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발전부로, C는 낮은 음역으로 1악장의 전개부에서 보이던 표현적이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남성적인 선율로 형성되었다. 특히 투티에 의한 주주제와 C의 남성적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삽입절은 A장조로 된 코다에 선행하는데, 1악장의 요소가 협주곡 끝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시 나타남으로써 불완전한 재현부를 보강하고 또한 협주곡의 순환적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면모를 확인시키면서 작품의 완성도와 통일감을 높여주는 효과를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져온다.


생상 첼로협주곡 A단조 - 가치와 매력








생상의 음악은 흔히 숙달된 장인들의 유연하면서도 강인한 솜씨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비교되는데, 그만큼 완성도가 높음을 뜻하는 것이다. 이런 의미에서 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곡은 비록 규모는 크지 않지만 균형과 명확성에서, 그리고 정제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법에서 모범을 보이고 있다.



생상은 솔로 악기의 모든 음역을 십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용했는데, 특히 저음 음역에서 풍요로운 텍스처의 가치를 재삼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인식시켰으며 오케스트라를 넘어 소리가 튀어날 수 있게 했다. 또한 재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넘치는 다양한 테크닉들, 즉 스피카토, 3도, 6도 옥타브의 이중음, 인공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모닉스로 연장되는 음계, 연속되는 트릴, 도약하는 넓은 음역, 반음계적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전조에 의한 이동 등 첼로가 보일 수 있는 모든 기교를 자유자재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용했다.


생상의 첼로 협주곡은 내용과 효과 면에서 난해한 악기론적인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문제들을 이상적으로 해결해내 몃 안되는 성공적 협주곡으로 꼽을 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있다.  











다음
드보르작 첼로협주곡 B단조




GO HOME?

 
















    

 


Prev
    [무반주 첼로 모음곡(BWV1007~1012)]

권민정
Next
   [re] adduser가 안돼요.. ㅠ.ㅠ [1]

리눅서
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madpark